선대인경제연구소
 
 

언론에 비친 연구소

언론 보도와 기고문, 방송출연 내용을 소개합니다

[경향신문] KBS <아침마당>, 분양시장 과열 지적 경제전문가 하차 통보 논란
2016-09-19조회수: 1033
&lt;아침마당&gt;에 출연한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장(오른쪽 두 번째). KBS1 방송화면

<아침마당>에 출연한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장(오른쪽 두 번째). KBS1 방송화면

KBS의 대표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 고정 출연하던 경제전문가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 소장이 “부당한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KBS 측은 “시청자 우려가 많아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선 소장은 “원칙 없고 전례 없는 무리한 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선 소장은 18일 자신의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KBS 아침마당의 납득할 수 없는 출연정지 통보에 깊은 유감을 표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지난 13일 담당 PD로부터 일방적으로 <아침마당> 중도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선 소장은 이 프로그램의 월요일 고정코너인 ‘고급정보열전’에 지난달 8일부터 6주간 고정출연해왔다. ‘고급정보열전’은 각 분야의 전문가 5명이 10분간 유익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들려주며 대결을 펼치는 코너로, 다른 출연자가 낸 퀴즈를 맞춘 점수와 시청자 참여 점수를 3주간 합산한 뒤 최하위 출연자를 탈락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장 최근인 지난 12일자 방송에서 선 소장은 3위를 차지해 탈락하지 않았다.

▶전문읽기: KBS 아침마당의 납득할 수 없는 출연정지 통보에 깊은 유감을 표시합니다

선 소장은 “13일 오전까지 제작진이 다음 방송분 원고를 빨리 수정해달라며 재촉했을 정도”라며 “이날 부랴부랴 원고 수정을 마치고 점심을 먹고 있는데 담당 PD로부터 전화가 와 하차 통보를 들었다”고 밝혔다.

선 소장은 경향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방송에서 신규분양시장 과열에 대해 지적한 부분이 문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선 소장은 지난 5일자 방송분에서 ‘아파트 분양, 받을까? 말까?’ 라는 제목으로 아파트 신규분양시장의 경쟁률이 높은 이유와 주의할 점에 대해 설명하고 “실수요자라면 소득 범위 내에서 분양을 받는 것은 괜찮지만 무리하게 빚을 내서 차액을 노리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KBS 관계자는 “선 소장이 부동산 등에 대해 이야기한 내용에 대해 우려하는 시청자들의 문의가 많았으며, 이런 부분들을 KBS의 공식 입장으로 받아들이는 오해가 있어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이 민원을 제기해 출연자 교체 결정을 내렸다는 설명이지만, 이날까지 <아침마당> 시청자게시판에 올라온 게시물을 검토한 결과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선 소장도 담당 CP가 처음에는 개인적으로 죄송하다는 뜻을 표했지만 나중에는 “마치 제 스스로의 잘못 때문에 저를 출연정지시키는 것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선 소장은 “내 발언이 문제가 있어 시청자게시판 등에서 논란이 되거나 대표성 있는 시청자단체, 또는 KBS의 시청자 옴부즈맨 등이 문제를 제기했다면 이번 결정에 어느정도 납득했을 것”이라며 “몇 번을 물어도 누구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시청자’의 의견을 바탕으로 이렇게 원칙 없고 전례 없는 무리한 결정을 하는 것이 공영방송이라는 KBS의 위상에 맞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181819001&code=940705#csidxe1700b8edfdf6fcac1622ab9569263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