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언론에 비친 연구소

언론 보도와 기고문, 방송출연 내용을 소개합니다

[프레시안] 민심 폭발 초읽기... 대규모 집회·시국선언 연이어
2016-10-31조회수: 315
대학가 시국선언 지도 등장...재외동포도 "박 대통령 하야" 요구
대학가를 중심으로 "최순실 게이트"를 비판하는 시국선언이 연이어 개최되는 가운데, 주말을 맞아 박근혜 정부를 비판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각계의 시국선언과 기자회견도 잇따른다. 

28일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서울 정동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민중총궐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활동 목표와 일정 등을 밝힌다. 투쟁본부는 이미 28일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2016 서울 민중대회"를 열기로 했다. 최순실 게이트 보도 후 첫 주말인 오는 29일(토)에는 서울 청계광장에서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번 사태가 워낙 여론의 관심을 모으는 터라, 촛불집회 참석 인원은 투쟁본부 예상인 2000명을 훌쩍 넘어설 가능성도 엿보인다.  

당초 투쟁본부는 다음달 12일 민중총궐기 대회만을 예정해 둔 상태였다. 이 행사는 세월호 사태와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에 관한 정부 책임을 묻는 자리가 될 가능성이 컸다. 하지만 최순실 게이트의 폭발력이 워낙 커, 앞으로 투쟁본부의 방침은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는 것으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  

지난 26일부터 연이어 열리는 대학가의 시국선언 역시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28일) 오후 12시 연세대 총학생회는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연세대 총학은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력을 독단으로 개인에게 부여했"다며 "초유의 국기문란·국정농단 사태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붕괴했고 현 정권은 정당성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연세대 총학은 ▲ 철저한 진상 규명 ▲ 법에 따른 처벌 ▲ 이번 사태의 과정과 결과 공개를 박근혜 정부에 요구했다.  

홍익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1시 정문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낭독했다. 홍익대 총학은 "최순실의 국정 논단, 국기문란에 대해 대통령이 책임지고 사죄할 것과 밝혀지지 않은 의혹을 특검을 수용해 명확히 할 것"을 촉구했다. 홍익대 총학은 특히 최순실의 딸인 정유라 씨의 입학 특례 의혹과 관련해 "미래를 위해 성실하게 노력해온 대학생에게 심한 허탈함을 안겨주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본인이 관련된 사실을 털어놓음으로써 국민 앞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남대 총학생회는 "헌법 위에 세운 대한민국 정부를 수렴청정한 최순실 사태에 국민은 통탄을 금치 못한다"며 "대한민국 국민이자 청년으로서 우리나라의 권력이 최순실로부터 나오는 이 시국을 더 이상 좌시하질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동국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총학생회, 서울대 로스쿨 학생회, 서울교대 총학생회, 한국외대 학생들도 이날 박근혜 정권을 강경하게 비판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대학가 시국선언은 지난 26일 이화여대, 경희대, 부산대 등을 시작으로 연달아 진행 중이다. 27일에는 상명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제주대, 조선대, 카이스트, 한남대, 한양대 등에서 시국선언이 열렸다.  

대학가 시국선언 현황을 알리는 "전국 대학생 시국선언 지도"도 등장했다. 대학 단체인 "청년하다"는 28일 단체 페이스북 페이지에 각 대학 시국선언 현황을 구글 지도로 보여주는 시국선언 지도를 만들어 공개했다. (☞시국선언 지도 페이스북 주소 바로 가기)

▲ 숙명여대 학생들이 지난 27일 서울 용산구 숙명여대에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가에서 시작된 시국선언은 국내외 여러 단체로 옮겨가고 있다. 그간 억눌렸던 민심이 최순실 게이트를 기점으로 폭발하는 양상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50개국 재외동포 일동"은 이날 시국선언문을 인터넷에 공개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이들은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개인의 꼭두각시 놀음에 빠졌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됐다"며 "해외에서 창피해서 낯을 들 수 없다"고 한탄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것은 물론 국가를 혼돈의 구렁텅이로 빠트린 중대 범죄이자 국가의 수치"로 규정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해 이번 국정농단 사건에 관계된 모든 공직자는 자리에서 물러나 법과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순실 씨가 잠적한 곳으로 알려진 독일의 한인 사회에서는 현지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집회 개최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날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최순실은 이미 벨기에로 도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학 교수를 중심으로 하는 지식인 119 선언은 28일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고, 거국중립내각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4.19 거리에 선 지식인들이 학생들의 피에 보답하기 위해 외쳤듯 탄핵이 아니라 하야"를 요구한다며 "오늘 당장 대통령이 모든 통치행위에서 손을 떼고 자숙할 것을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언에는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와 최영찬 서울대 교수, 양성호 건국대 명예교수, 김용진 서강대 교수, 고기영 한신대 교수,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 김원재 인천대 교수, 박동천 전북대 교수, 정세은 충남대 교수,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장, 서해성 작가 등이 참석했다.  

오는 31일에는 언론인들이 시국선언에 가세한다. 지난 27일 언론단체 대표자들은 비상시국 간담회를 열어 "언론단체 비상시국대책회의"를 결성, 오는 31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이번 회의에는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방송기술인연합회 등 현업 언론단체와 동아투위,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등 원로 언론인 단체,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언론시민단체가 참여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