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언론에 비친 연구소

언론 보도와 기고문, 방송출연 내용을 소개합니다

[경향신문] “분양시장에 찬바람…지방 집값 1% 떨어진다”
2017-01-10조회수: 1217

ㆍ전문가 13명이 전망한 새해 부동산 시장

“분양시장에 찬바람…지방 집값 1% 떨어진다”

지난해 12월 아파트 청약에 나선 단지들 가운데 10개 중 3개꼴로 미달이 발생했다. 79개 아파트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도 7.3 대 1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10월 20.5 대 1에서 열기가 식은 수준이다. 본격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입주물량 증가가 예고된 새해에 지방 집값은 1%까지 떨어지는 등 부동산 시장이 더 얼어붙을 것이라고 다수 전문가들이 예측했다. 이들은 집을 사는 적절한 시기로는 내년 이후를 가장 많이 추천했다. 


경향신문이 최근 시장조사업체나 금융기관 연구위원, 대학교수 등 전문가 13명에게 새해 부동산 시장 전망을 물어본 결과, 전국적으로 주택경기가 ‘다소 둔화될 것’이라는 답변(9명)이 대다수였다. 특히 지방은 둔화(4명) 또는 다소 둔화(8명)를 예상한 답이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주택 시장이 둔화될 것 같다는 전문가들은 내년 상반기(3명)나 하반기(3명)까지를 꼽은 이들이 많았다. 그간 주택담보대출 및 분양 과잉을 지적해온 선대인 경제연구소장은 가장 늦은 ‘2019년까지’ 시장이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새해 주택값 상승률을 묻는 질문에 5명은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고, 4명은 1% 미만 상승, 3명은 보합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가만히 있는 게 좋다”는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2~3% 미만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며 가장 높은 수준을 예상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1% 미만 상승(3명)과 보합(3명), 1~2% 미만 상승(2명) 순인 데 비해 지방은 10명이나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락 폭은 대체로 1%로 내다봤다. 또 전·월세 가격은 보합을 예상한 전문가가 7명이었고, 공급 과잉 등으로 내린다(3명)는 답도 오른다(2명)보다 많았다. 


부동산 시장 둔화 분위기 아래서도 새 아파트 분양 시장은 국지적으로 과열을 보일 것이란 예상이 5명이었다. ‘기타’로 양극화를 보일 것(2명)이란 답도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됐다. 지난해까지 공급 과잉과 올해부터 앞으로 2년여 입주 물량 증대 영향에 따라 신규 분양이 침체될 것이란 답도 5명(둔화 1명 포함) 있었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전문위원은 “국지적 침체 속에도 실수요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새 아파트의 청약에 대한 관심은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새해 주택시장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칠 변수(3개 복수응답)로는 미국발 금리 인상(11명), 입주물량 증가(11명)와 주택대출 규제(8명)가 주요하게 꼽혔다. 


분양권 전매제한, 청약 1순위 제약 등을 뼈대로 한 지난해 ‘11·3 부동산 안정화 대책’ 이후 투기성 수요가 위축되고 실수요자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지 주목돼왔다. 이런 분위기에 실수요자가 주택을 구입할 적당한 시기로 2018년 이후를 고른 전문가가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하반기도 3명이 꼽았다. 내년 이후를 구입 적기로 본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정책이 부양에서 관리 모드로 변하고, 거시경제와 국내 정치적 이슈가 영향을 미치는 데다 수년간 가격 상승에 피로감, 공급 과잉 우려가 있어 시장이 조정된 후 구입을 검토하는 보수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실수요자라면 특정 시기를 못 박기보다는 “재무적 상황에 따라”(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 구매에 나설 것을 조언하기도 했다. “실수요자가 시기를 따지는 것은 적절치 않다”(최승섭 경실련 부동산·국책사업감시팀 부장)는 의견도 연장선상에 있었다. 


올해 부동산 시장에 유망한 투자대상을 묻는 질문에는 불안정한 시장상황을 반영한 듯 여러 갈래로 견해가 갈렸다. 임대수입용 오피스텔 등을 일컫는 수익형 부동산이 3명, 재건축 아파트와 토지가 2명씩이었다. 기타 “양질의 물건을 저가에 매수”(허윤경 위원)하거나, “점포겸용지나 상가주택 같은 땅 있는 부동산”(양지영 리얼투데이 리서치실장)을 들기도 했다. 김규정 전문위원은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의 일반 분양분이나, 수익형 부동산의 저가 매입은 투자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시장을 “국지적 호황에 이은 조정국면이거나, 부양정책 효과가 한계점에 도달한 상태로 침체가 깊어지는 상황”이라며 “지역별 또는 신규 분양·재고주택 간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는 데 대체로 인식을 공유했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1081157001&code=920202#csidxf7b2785087c2491a610b24ec54ac7b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