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경제연구소
 
 

바로 읽는 경제뉴스

국내 경제 관련보도의 허실을 짚어드립니다

한은 경제성장률 전망 3.0%로 대폭 축소 (연합뉴스, 2012-07-13)
2012-07-13조회수: 4593
 
3.7%(작년 12월)→3.5%(4월)→3.0%(7월)
 
"유럽 재정위기 연말까지 지속"…내년 성장률 3.8% 전망
 
한국은행이 2012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크게 내려 잡았다. 한은은 13일 내놓은 '2012년 하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경제가 지난해보다 3.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4월 발표한 연 3.5%보다 0.5%포인트나 낮은 수치다. 기획재정부가 6월 발표한 2012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3.3%보다 0.3%포인트 낮다. 4월 수치는 지난해 12월 전망치(3.7%)를 내려 잡은 것이다.
 
신 국장은 "유로지역의 불안이 최소한 올해 말까지 이어지다 내년부터는 어느 정도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에 따라 2013년 경제성장률을 3.8% 수준으로 전망했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올해 상반기 성장률이 2.7%에 그쳤지만 하반기에는 3.2%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측했다. 한은은 2013년 경제성장률이 3.8%에 달하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9%를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한국은행이 지나칠 정도로 낙관적으로 예상했던(MB정부의 희망사항에 불과했던) 올해 경제성장률을 대폭 낮췄다. 그러나 올해 경제성장률은 3.0%에도 못 미칠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대내외 경제 사정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유럽 재정위기가 올해 안에 해결된다고 생각하는 곳은 아마 한국은행뿐일 것이다. 유럽 재정위기가 내년에 정리될 것이므로 내년 경제성장률을 올해 예상치보다 높은 3.8%로 전망했으니 두고 볼일이다.

목록